애플 아이폰4S 단상: 디스플레이 전쟁, 시작되다.

이번 아이폰은 다 업그레이드되었는데, 단 하나 디스플레이만 아니어서 4S가 됐다. 디스플레이가 안 바뀌니 기구물(프레임)도 바뀌어봤자 모양도 별 차이없어서 어쩔 수 없이 4S로 이름붙인 듯하다. 사실 3G시절부터 4S까지 얼마나 큰 업그레이드가 있었나 생각해보면 이번 4S가 딱히 5라 부르지 못할 정도로 마이너 업그레이드는 아니다. 삼성 이재용 사장의 커멘트를 고려해보면 삼성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대량공급을 거절해버린 모양이다.

LCD업체들 사정이 별로 좋지 않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LG와 일본업체들이 공급하는데, 같은 해상도의 4인치면 픽셀 피치가 틀려져서 생산라인을 대량수정해야 하는데 0.5인치 확대에 그럴 메리트가 있는가? 같은 dpi로 크기만 키우는 것도 패널 생산성+ 앱 호환성 문제가 생긴다. 레티나만 해도 생산성에 문제가 많았는데, 그 이상 해상도라면 과연 애플이 필요로 하는만큼 대량생산이 가능할지도 의문시된다. 게다가 경제위기인 요즘에 생산라인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기에는 LG도 도시바도 샤프도 자금사정이 그리 좋지 않다. 애플의 투자는 1년 정도밖에 안 됐고 생산라인에 영향을 끼치려면 아무리 빨라도 1년이상은 더 기다려야 한다. 그것도 신 패널 개발이 잘 진행된다는 전제 하에.

어떤 분께서는 LTE망의 확산을 기다리느라 5가 아니라 4S라 하시던데, 그보다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확보하지 못한 게 가장 큰 이유가 아니었나 싶다. 3->4도 3G망 내에서 했는데, 굳이 5를 LTE용으로 발매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LCD는 생산과 개발 기술 모두에서 일시적이나마 한계에 와 있고, OLED는 삼성 모바일 디스플레이 외에는 당장에는 대량생산이 힘든 상황이다. 다만 LCD 진영에서는 레티나를 두 세대 아이폰에서 사용하면서 자금과 시간 여유를 가질테니 이들이 어떤 대응(OLED양산까지 포함해서)을 보여주느냐에 따라서 애플의 아이폰5가 출시될 것 같다.

이번에 삼성은 디스플레이를 무기로 대단한 호기를 맞았다. 애플이 여전히 레티나에 머무르는 동안 갤럭시 시리즈에 온갖 OLED 패널을 적용해서 대중의 아이폰 프리미엄을 깎아낼 절호의 찬스가 온 셈이다. 그리고 애플과 삼성의 밀월시대는 확실히 끝났다.

애플은 이번에는 당했지만 디스플레이에서 계속 밀릴 수는 없다. 애플의 고객 충성도는 한세대 정도 디스플레이 향상이 없다고 문제가 생길 정도는 아니고, 애플의 현금과 주문량을 생각해보면 앞으로 모바일 디스플레이 시장을 대대적으로 재편할 힘이 있다. LG와 일본업체들도 모바일에서 살아남으려면 애플의 주문이 필수적이다. 어느 업체가 애플에게 선택되느냐에 따라서 나머지 업체들은 도태되는 것도 각오해야 할 지경이다.

애플이 아이폰 5출시를 포기하고 4S로 가면서, 디스플레이가 앞으로 스마트폰 경쟁의 핵심이 됐다. 다 업그레이드 해도 디스플레이가 좋아지지 않으면 완전한 신제품으로 내놓을 수 없는 것이다. 그리고 그 선제공격을 얻어맞은 기업이 바로 현금과 주문량에서 압도적인 애플이다. 모든 모바일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휘말려들 전쟁이 시작됐다.

구글이 독자폰을 출시: 여러가지 노림수들.

구글이 독자폰, 넥서스 원을 출시했다. 스마트폰을 써 보지도 못했으니 유저 입장에는 뭐라 쓸 말이 없기는 하지만, 개발자로서는 옛날 휴대폰 플랫폼 파던 것도 떠오르고 몇가지 전략적으로 생각나는 것이 있어서 적어본다. 왜 구글은 넥서스 원을 출시했을까? 독자 브랜드 진출도 그렇지만, HTC와의 연합이 강고하다는 것을 모토로라, 삼성, LG에게 어필해서 좋을 것도 없었을텐데 말이다. 하지만 구글이 넥서스 원을 통해서 노리는 것들은 그만큼의 가치가 있어 보인다.

1. 개인 개발자들에게 호환성의 기준을 정해줬다. 오픈소스 플랫폼의 경우, 누구나 고칠 수 있다는 점은 사실 호환성에 있어서는 큰 문제다. 리눅스의 경우, 각 배포판 브랜드마다 커스텀화한 패키지를 제공하고 있고 정 안되면 걍 리눅스 시스템에서 컴파일 해버려도 되지만, 스마트폰에서 그렇게 할 유저는 없다. 즉 안드로이드 앱들은 수많은 변종 안드로이드들 사이에서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특히나 UI쪽은 그렇게 되기 매우 쉽다. 한 픽셀만 어긋나도 화면은 이상하게 보이니까. 더해서 Virtual Machine 모델이기 때문에 폰 메이커가 VM을 변경하면 호환성은 더욱더 떨어진다. 보통 아이폰의 경우 개인 개발자들이 앱을 개발하는데, 안드로이드는 이미 “어떤 폰에서는 안 돌아가요~”라는 클레임을 많이 받는다는 이야기도 보았다.

기업들이 앱 제작의 중심이라면 사실 SDK 표준폰들을 마구 뿌리면 될 일이지만, 아이디어로 승부하는 개인 개발자들(취미가들)이 앱 하나 개발하자고 쓰지도 못한 개발용 표준폰을 사들여줄까? 실용으로는 쓰지 않기 때문에 유저들의 안드로이드 폰과는 동떨어져 있을 물건이기도 하다. 즉, 넥서스 원은 개인 앱 개발자들에게 호환성의 기준을 정해준 셈이다. 개인 개발자들은 이렇게 말할 수 있다: 넥서스 원에서 이 앱 잘 돌아갑니다. 안 되는 건 여러분의 안드로이드 폰의 문제 때문이에요. 폰 메이커에게 말씀하세요.

+ 이는 소규모 폰 개발사들에게도 축복인데, 아무리 문서가 뛰어나도 일단 잘 돌아가는 표준 기기(소스코드도 있다!!! >_<)를 베끼는 쪽이 훨씬 쉬운 법이다. 쉽게 손에 넣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2. 안드로이드 커스텀화의 견제, 즉 플랫폼의 호환성 유지를 위해서. 1번하고 연결되는 주제로, 안드로이드는 요즘 플랫폼이라기보다는 인프라에 가까운 대접을 받아왔다. 안드로이드 자체도 많은 버전이 존재하는데다 각 폰 메이커와 통신사들은 안드로이드를 이용해서 빠르게 자기네들의 특성을 살린 기기들을 구상하고 있었다. 사실 플랫폼 호환성에 주목하기 보다는, 빠르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폰 소프트웨어로 생각하는 이들도 많은 게 사실이다. 인터페이스 정도는 커스텀화 시킬 수 있겠지만 그게 지나쳐서 앱들을 사용할 수 없을 수도 있다. 또한 폐쇄적인 통신사의 서비스에 묶어버리거나, 폰 메이커의 소프트웨어 마켓에만 제한시키거나 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었다. (특히 한국 시장에서…) 그렇게 되면 구글이 원하는 스마트폰 플랫폼이 아니라 간단히 폰 개발할 때 사용하는 인프라 소프트웨어에 그쳐버린다.

구글은 넥서스 원을 통해서 안드로이드라는 이름을 붙이려면 최소한 이 폰이 돌리는 앱이나 서비스들은 구현해줘야 한다, 라고 그들에게 경고함과 동시에 시장에 안드로이드의 인터페이스에 대한 컨센서스를 형성하려고 하고 있는 듯 하다.

3. 구글과 안드로이드 브랜드의 결합. 여러 폰 메이커가 만들기 때문에, 오히려 안드로이드 브랜드는 희미해지고 있다. 모토로라 드로이드건, 삼성 갤럭시건 간에 광고나 홍보에서 안드로이드 자체를 강조하지는 않기 때문에 컨수머 레벨에서 안드로이드 브랜드의 약화가 우려된다. 안드로이드는 단순한 호환성 딱지 정도로 브랜드 파워가 떨어질 수도 있다. 여기에서 구글은 세계 톱 클래스의 자신들의 브랜드에 안드로이드를 결합시켜서 컨수머 레벨에서 브랜드를 강화시키려는 목적도 있어 보인다. 즉, 예를 들자면 모토로라 드로이드 => 모토로라가 만든 구글폰, 안드로이드는 구글폰, 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싶어하는 듯 하다.

4. 규모의 경제 실현. 여기서 퀄컴이 대박을 쳤다. 넥서스 원이 얼마나 팔리건 간에, HTC는 그 물량으로 상당한 도움을 받을 것이고, 부품회사들은 다른 폰 메이커들에게 넥서스 원 호환을 위해서는 자기네들 그 부품을 쓰시는 것이 제일 낫다고 쉽게 영업할 수 있을 것이다. 가장 편하게 호환기를 만드는 방법? 같은 부품들을 쓰면 가장 간단하다. 아이폰은 이미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있는데, 넥서스 원의 스펙을 표준으로 정해줌으로써 구글로서는 안드로이드 폰들에게 규모의 경제를 안겨줄 수 있다. 과연 폰 메이커들이 그 비용절감과 경쟁자 구글 사이에서 어느 쪽을 더 좋아할지는 사실 미지수지만, 일단 일이 벌어진 상황에서 비용절감은 장점이 된다.

사실 구글은 넥서스 원이 얼마나 팔리건 간에, 노린 것들은 대부분 손에 넣었다. 앞으로 안드로이드 폰들은 대부분 넥서스 원 호환폰들이 될 것이다. 구글이 이렇게 터프한 전략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모바일이 거의 망해서 대안이 없는 폰 메이커들을 갈굴 수 있어졌기 때문이기도 하다. ^^;;

삼성과 LG는 HTC가 안드로이드의 표준이 되어버린 이 상황을 어떻게 돌파하려고 할까? 아니면 그냥 안드로이드 폰 개발비용이 싸져서 문어발식 플랫폼 전략에 자금여유가 생겼다고 기뻐하고 있으려나? -_-;;; HTC를 능가할 무엇인가가 없다면, 삼성과 LG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어떻게든 윈도 모바일을 개인 시장에서 살려내기만 빌어야 할 판이다. 외신에서 LG가 구글폰을 만든다는 루머도 있었는데, 그게 사실이었다면 스마트폰의 Dell이 될 기회를 LG가 놓쳤다. 한국 폰 메이커들은 스마트폰에서 이제 무엇을 보여줄 수 있을까?

LG전자가 PC직접생산을 종료.

링크: LG전자 PC외주생산으로 전환 완료 – 한국일보

어차피 X-note의 저가형들은 이미 MSI 가져다가 마크랑 소프트웨어만 바꿔서 팔고 있었는데, 이것으로 고급 모델들도 MSI, Asus 등과 같은 레벨이 될 듯. 데스크탑은 이제는 어디서 생산해도 상관없겠지만, 노트북은 아직까지는 부품들의 편차가 심하다. 특히 쿨러나 LVDS의 필름 케이블 같은 것들.

물론 대만이든 중국이든 괜찮은 업체들은 좋은 품질을 보여주고 있지만, 옛날 독자 브랜드의 노트북을 내놓기 이전부터 IBM Thinkpad를 생산했을 정도로 제조품질에서 알아주던 LG의 노트북 생산 중지는 쪼끔 슬픈 일이다. 특히 열처리나 필름 케이블, 보드 부품들의 상세사항들은 직접 생산에서 피드백을 받기 전에는 잘 모르는 경우도 많고, (외주화의 주목적일) 가격 따지다 보면 결국 그 생산회사 브랜드에 쓰이는 부품들이 들어갈 수 밖에 없는지라 이제 LG X-note를 가격대 안 따지는 지인들에게 추천하기는 힘들어질 듯 하다.

똑같이 중국회사 관리 하에서의 생산이라면, 연구-생산이 같은 회사에서 되는 Thinkpad가 낫지 않겠는가? 가격이 중요하면 Dell도 괜찮고, 디자인 중시의 여성이라면 Sony Vaio도 여전히 좋은 선택이다. 개인적으로는 내부구조에서 가장 좋았던 제품은 역시 Thinkpad, 그리고 Vaio, Toshiba(중급이상)가 바로 그 다음이었다.

– Toshiba 저가형은 쫌 너무하더라… –_-;; 지금 쓰고 있는 싸구려 Vaio는 배터리가 1년만에 나가서 그렇지 내부 구조 뜯어보니 얘가 나 같은 헤비유저가 써도 잘 버티는 이유를 알 수 있었는데.

– Fujitsu는 아예 한국 노트북 시장에서 철수했다. 화려하지 않지만 그 대신 가격대가 높지 않으면서도 내부가 충실해서 좋아했던 브랜드인데.

– 삼성은 다 좋은데, 품질이랑 스펙에 비해서 가격대가 좀 높은 경향이 있다. 가끔씩 싼 물건이 나왔을 때는 추천해주곤 한다. 근데 사실 30% 더 쌌던 MSI하고 틀린 걸 모르겠다. –_-;;;

그냥 프로야구 잡담.

어제 즉 5월 13일 한화-KIA전은 딱 한줄 요약 가능함: 이놈이나 저놈이나, 이 팀이나 저 팀이나 투수들이 모두 배팅볼 투수. 제대로 된 공을 던지고 그걸 제대로 친 것은 9회말 윤석민과 이범호 정도 밖에 없을 정도로 한 가운데로 몰리거나 스피드가 안 나와서 얻어맞았다. 막장 마운드의 한화는 그렇다고 치고, 오늘 같은 볼을 던진다면 곽정철은 서재응이 올라온 후 꼼짝없이 2군행이다. 저러면 불펜에서도 못 써먹겠다. 그래도 기복이 있는 투수니 좀 나아지겠지… 한화의 마운드는 정말  DISASTER 수준의 투구를 보여줬다. 김인식 감독이 한숨을 쉴 만하다. 

– 게다가 김상현이 3루에서 알까기 한 번 하시던데, 준수한 수준은 바라지 않더라도 기초적인 실책만 안 나왔으면 한다. KIA의 타선에 지금 김상현을 뺄 만한 여유가 없다. ;;

(본의아니게) 타격으로 먹고 살게 된 팀이라면 현재 두산과 한화가 있는데… 두산의 타선은 1번부터 4번이 리얼 국가대표고, 한화도 국대 중심타선에 나쁘지 않은 테이블세터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몇몇 타자가 부상을 당해도 어찌어찌 굴러가는 두산에 비하면 김태균, 이범호의 부상이 커 보이는 한화다. 역시 올 시즌 최강 타선은 두산이다. SK나 LG도 나쁘지는 않지만서도, 이종욱과 고영민이 제 역할을 못해줘도 점수 잘 뽑는 두산이 역시 타선은 강하다. 깜짝 신인들이 나오고, 불펜은 여전히 강력하지만 상위권을 유지하는 힘은 역시 방망이;;;

5월 12일 LG-SK전은 역시 명불허전. 어제 한화KIA전에 비하면 투수들이 제대로 던지고, 타자들이 제대로 쳐냈다. 막장 9회를 연출한 이승호의 볼도 한화와 KIA의 투수진에 비하면 준수했지만, 상대가 LG타선이었던데다가 박재상의 정줄 놓은 수비가 계속 이어지면서 결국 8점이나 뺏기게 되었다. LG의 타격도 임프레시부했지만, SK의 타선도 무섭긴 무서웠다. 두 팀 타자들은 공이 제대로 제구되어서 빠르게 들어와도 알아서 타이밍 잡고 치더라… 13일 한화 KIA전 하이라이트를 보고 나서 봤는데, … 누가보면 다른 리그인 줄 알 정도로 차이가 났다. 그자넌화 박재상은 고속버스도 아니고, 내일 짐 싸서 지하철 타고 문학으로 가야 할 듯? (김성근 감독님이 올 시즌 초반에 KIA와의 경기에서 정줄 놓은 수비를 한 세명의 주전을 그날 저녁에 3연전 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바로 광주에서 고속버스 태워서 문학으로 보내버린 전례가 있음.)

어쨌든 LG는 기세를 잡고 확 치고 올라갔고, KIA는 끊임없는 3연전 2승 1패 행진으로 어느새 4위 삼성을 바짝 뒤쫒고 있다. LG는 탄탄하지는 못한 불펜과 마무리, 그리고 초보 선발들이 언제 사고를 칠 지 (안 치기에는 쫌 클래스가 딸린다. 안 치면 대박이지.), 그 사고를 어떻게 수습할지가 앞으로의 관건이고 KIA는 상위권팀들을 만나서도 여전히 2승 1패 행진을 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아, 젠장 그러고보니 주말에는 SK하고 3연전이네. -_-;;; 에이, 몰라. 구톰슨, 로페즈, 이범석으로 아마 선발이 갈 텐데 2번은 이길 수 있겠지. 한가지 위안이라면 삼성이 또 두산이랑 붙는다는 것. 잘하면 이번 주말에 4위 한번 해보겠다. 역시 투수들이 강하니까, 팀이 확 꺼꾸러지는 경우가 없어서 마음은 편하다. 천천히 올라가기만 하면 되는 거지.

– 조범현 감독이 한 3년 더 팀을 맡아주면 성적은 그렇다치더라도 팀의 짜임새는 확실히 좋아질 듯. 하긴 내가 얼마 안 되는 조감독 지지 KIA팬이긴 하다. 배부른 팬들이 벌써 서정환 시대를 잊었는가보다. -_-;;; 이기는 능력은 몰라도 팀 전력을 탄탄하게 상승시키는 능력은 확실히 인정할만한 감독이 조감독님인데, 그 점에 대해서는 제대로 평가하는 팬들이 별로 없는 분위기다. 트레이드의 경향도 그렇고, 훈련도 그렇고 KIA의 체질은 조금씩 현대적으로 바뀌고 있다. 나는 그런 면에서 조뱀 감독을 적극 지지한다. 한 2년 리빌딩 더 하면 그 다음 해에 우승할만한 전력이 만들어질 듯 하다. 종범신께 명예로운 은퇴를 안겨줘야 하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