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omebook: 문제는 가격, 요점은 보안.

링크: 구글 크롬북 홈페이지

태블릿보다 싸고 배터리 오래가면서 더 나은 웹 성능을 제공하는 컨셉의 크롬북. 데이터를 모두 구글에 저장해야 하는 점을 제외하면 괜찮은 솔루션이라고 생각한다. 특히나 비즈니스에서는 built-in hardware를 통한 보안 기능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다만 문제는 넷북보다 비싼 가격. 하드웨어 구성에서는 암호화 하드웨어를 제외하면 넷북에서 HDD가 빠진 정도인데 윈도 라이센스 가격도 빠질 터인데 넷북보다 비싸다. 솔직히 저 자격이면 개인에게는 화이트박스 넷북에 우분투 등 리눅스에 구글 크롬 브라우저를 기동시키는 게 낫다. 하지만 비즈니스에서는 좀 다르다. 가격에서의 요점은, 3G망 그리고 보안.

인터넷에 항상 연결되어 있어야 하므로, 사실상 3G망이 필수다. 월 $31에 기기할부값과 100MB 통신을 모두 제공하는 듯한데, 이런 조건이라면 데스크탑 사용자라면 모바일 기기로 사용해도 괜찮을 것 같다. 아마도 싱크 방식으로 동작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Wifi를 병용한다면 생각보다 통신 사용량도 많지는 않을 것이다. 구글이 월100MB 정도를 적정량으로 보고 있기도 하다. 다만 스트리밍이 문제인데, 멀티미디어의 경우에는 캐시를 대량으로 사용하는 방식일 가능성이 크다. 100MB라면 멀티미디어보다는 정적인 웹과 gmail/docs/calendar 등의 사무작업용이다. 정해진 사이트에서만 3G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있을 수 있겠다.

보안이 중요하다면 크롬북은 생각보다 비싸지 않다. 일반 넷북에 스토리지 단위로 암호화를 (성능저하없이) 적용하려면 적어도 기기당 $50은 들 것이다. 별도 칩과 하드디스크 분리방지장치가 필요하니, 사실 저 가격도 싸게잡은 편이다. 거기에 윈도를 쓰려면 윈도용 보안제품도 따로 구매할 필요가 있다. 구글 크롬은 가장 보안이 좋은 브라우저 중 하나이고, OS 자체 내에서 built-in 보안이 통합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저 built-in hardware based security가 크롬북에서 가장 매력적이었다. 꼭 구글 독스가 아니더라도, MS 웹 오피스를 크롬북에서 구동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 어쩌면 가격 대비 가장 안전한 단말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그런 면에서 크롬박스가 기대된다.

일단 기업용으로 대량으로 팔리기 시작한다면 개인들에게도 싼 가격에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최소한 넷북보다 낮은 가격이 필요하다. 어차피 x86에 제한될 이유도 없는 시스템(모두가 웹, 즉 스크립트 형식으로 돌아간다.)이니 ARM등이 싼 가격에 웹 처리에 부족함이 없는 수준까지 올라온다면 ARM 등 기반의 SoC 기반으로 발전할지도 모른다. 안드로이드 태블릿과 같은 하드웨어를 갖추게 될 가능성도 크다. 인텔이든 ARM이든 구글은 적합한 솔루션을 골라쓸 수 있다. 특히 안드로이드가 Java 관련해서 오라클과 소송중인데, 웹 앱의 가능성을 실험해보는 테스트 베드로서도 쓸만하다.

문제는, 이 모든 개념들이 서버 집중식의 Network Computer와 하나도 다를 것이 없다는 점이다. PC와 웍스테이션이 등장한 이후, Sun, Oracle 등 쟁쟁한 도전자들이 기업들에게 제안했지만 모두 실패해 왔던 넷 컴퓨터. 과연 구글은 이를 성공시킬 수 있을까? 내 생각으로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하드웨어가 발전하면 그보다 더 큰 스크린, 더 오래가는 배터리, 커다란 키보드를 달고 비즈니스용 머신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본다.

iPad: 커다란 아이폰 또는 아이팟 터치.

링크: 애플 코리아 iPad 소개 페이지.

넷북이 할 수 있는 일은 아이폰에서도 다 된다. 그럼 화면 큰 아이폰으로 넷북처럼 쓰게 해 보자… 라는 제품 컨셉이 잘 드러나는 iPad. 오피스 프로그램인 iWork를 끼워주는 것도 그렇고, 키보드 달린 독을 제공하는 것도 그렇다. 개인적으로는 웹캠이 없는 게 의아스러울 정도다. 개인적으로는 모빌리티에 대한 양키 센스의 결정판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웃음이 나왔는데, 이거 개발한 사람들은 전철 타본 추억?들이나 있을까 궁금하다. 양키들에게 필요한 모빌리티라는 건: 침실 사이드테이블 위->차 옆자리->책상 위->다시 차 시트 위에 놓고 귀가->서재 책상 위->거실->침실… 의 사이클을 도는 데에만 충분하면 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 내내 손에 들고 다닌다, 라는 가정은 개발 내내 한 번도 안 했을 게 분명하다. 당연히 핸드백에 넣어서 들쳐메고? 다닐 가능성을 높게 보지 않았을까? 아니면 학생들 백팩 속이라던가. 이 용도로는 이미 케이스로 제공하고 있다.

멀티태스킹이 안 된다고 하던데, 사파리의 탭 기능도 쓸 수 없는지 궁금하다. 음… 사파리 탭도 안 되면 쫌 괴로운데. 나머지는 사진이나 음악, 동영상들인데 그닥 걱정이 되지는 않는다. 아이튠스에서 산 파일들은 잘 플레이될 것이 분명하니까. 그리고 다운로드나 음악 재생을 빼면 그만한 크기에서 멀티 태스킹 즉 백그라운드 프로그램이 돌아가야 하는 이유도 생각보다 많지는 않아보이고.

  1. 오히려 관심사는 애플이 직접 개발한 A4 CPU인데, ARM Core에 3D그래픽스 기능 등이 들어간 SoC(System on a Chip)라고 한다. 아마도 아이폰 4G/차세대 아이팟 터치에도 이 프로세서의 개량형이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 애플은 A4를 통해서 커스텀 LSI를 외주개발-구입하는 것보다 i시리즈가 요구하는 특화된 성능을 빠르게 얻어낼 수 있다. 주로 인터페이스 처리나, 동영상 처리에 필요한 것들이라고 생각된다. 어차피 예전에 P.A.Semi를 인수해서 인력도 확보해뒀고, 천만개 레벨로 팔 제품들에 들어갈 거니까 개발비는 그렇게 큰 장애가 될 것 같지 않다. 게다가 특화된 LSI라면 직접 개발하는 편이 삼성에게 개발 외주 주는 것보다는 총 코스트 측면에서 더 쌀 것이다. 커뮤니케이션 (기회) 비용도 그렇고, 전용 칩이니 경쟁 붙이기도 쉽지 않고.
  2. 또 하나 중요한 것은 이렇게 핵심 프로세서를 내주화함으로써, 스마트폰 등 가젯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자가 될 삼성에게 더 이상 모바일 기기 프로세서에 대한 경험을 주지 않게 됐다. SoC이니까, 다른 경쟁자들도 기판 설계 분석 등을 통해서 따라가는 것도 쉽지 않아졌다.
  3. SoC화하면, 기판은 더욱 단순해진다. 작지만 어쨌든 코스트 다운과 생산업체 관리가 쉬워졌다.
  4. IPS액정을 선택했는데, 삼성계열의 *VA계열 액정이 아니다. LG나 대만 업체에서 무지 싼 값으로 밀었을 가능성이 크다. AM OLED는 아직 저 크기가 쉽지 않으니까, 삼성제 VA패널일 줄 알았는데… 애플이 삼성으로부터 거리를 두려고 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저 삼성에 적당한 크기의 액정이 양산 중이 아닐 가능성도 크지만. + 왜 1024×768일까? 와이드 화면이 아니다. 비디오 플레이백보다는 인터넷 서핑과 문서에 좀더 중점을 둔 것일까.
  5. 16GB 플래시 메모리는, 아이폰 OS가 작은 크기라고 해도 좀 적다. 애플은 이 기기를 플레이어로서 여기는 듯 하다. 독자적으로 운영되는 PC는 이거 하나로도 확실히 아니다.
  6. 인텔은 무어스타운을 애플한테 안 팔고 뭐했는지 모르겠다. 🙂 그럼 애플도 MacOS X를 바로 적용할 수 있었을텐데. 하긴, 그럼 가격이 맥북보다 더 비싸져야 하는 문제가 생기긴 할 것이다.
  7. iBooks 시장이 커지면, e-ink를 탑재한 저가형 iPad가 등장할 가능성도 크다.

하드웨어는 위 정도라고 치고, 애플은 iPad로 서브 인터넷 기기 + 플레이어인 넷북을 대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넷북은 하나의 PC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과연 플레이어로 이 큰? 물건이 얼마나 매력적일 것인가. 매스미디어 쪽에서는 iTMS를 통한 유료 컨텐츠화에 희망을 보이며 찬양가?를 불러대고 있는데, 음악처럼 서적/비디오 컨텐츠도 잘 유통될지는 두고 봐야 할 듯 하다.

생각해보면 인터넷이 되는 PMP이니 500불에 달하는 가격이 그리 싸 보이지는 않는다. 물론 넷북으로 하는 일들을 대부분 다 할 수는 있지만 Windows PC의 범용성+독립성은 없는 iPad. 사실 이 개념은 PDA와 매우 비슷한데, 뉴튼의 손자뻘 되는 iPad는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까? 관건은 웹을 주로 사용하고, Windows 어플리케이션이 별로 필요없고, 왠만한 데이터는 모두 저장할 수 있는 데스크탑 PC를 가진 사람이 이리저리 옮겨다닐 수 있는 상시적이고 개인적인 인터넷 + 미디어 디스플레이 기기가 필요할 것이냐는 점이다. 집에서 PC있는 방까지 가는데 몇 분 걸리면 매력적일지도? 원룸에서 살지만, 개인적으로는 넷북을 가지고 다니는 것보다는 나을 것 같다.

P.S. 만약 이 머신이 잘 팔린다면, 인텔은 ARM 프로세서가 인터넷 접속 기기들을 다 장악하는 악몽에 시달릴지도 모를 일이다. ARM으로 초소형 데스크탑 시스템이나, 차세대 넷북 또한 못 만들 것이 무엇인가? 위에서 돌아갈 소프트웨어는 리눅스도, 통합 시스템이 필요하면 크롬 OS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