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의 가격: 월세 합의 현재가치란 관점에서.

부동산의 가격을 이용기간 동안 월세 합의 현재가치로 평가하면 현재 서울 부동산 특히 주택 가격을 감당할 수 있는 이는 많지 않을 것이다. 특히 재건축 비용을 자산 가치 증가로 만회하기 힘들어지면서 내구 연한이 지난 아파트의 잔존 가치와 이용 가능 기간은 크게 감소하였고, 잔존가치가 0이라면 이로 인한 가치 저하 폭은 이자율(연 2~5%)에 따라 40~60%에 달한다. 물론 대지 지분과 재건축 조합 자격의 가격을 마냥 0은 아닐지라도 인구구조상 장기적으로 재건축 비용(부담금)이 늘면 늘었지 줄어든다고 보기는 어렵다. 국민은행의 자료를 보면 서울의 실질 아파트 가격은 08년 대비 약 7.5%의 조정을 거쳤으나, 이러한 측면에서 보면 아직 완전히 바닥을 다졌다고 보기는 어렵다. 재건축 제도의 변경, 일반분양분 수요 추이에 따라 재건축 비용은 변할 수 있으나, 투자용으로는 물론이고 실거주용 아파트의 구입 또한 매우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

팁으로 30년간 아파트가 버티고 재건축 비용(철거,건축,이주,재입주 모두 포함)이 새 아파트 구입 가격에 준한다고 가정할 경우, 30년치 월세의 현재 가치는 연 이율 5%에서는 월세의 192배, 2%에서는 월세의 274.2배이다. 역으로 말하자면 현재 가격을 저 숫자로 나누면 실제론 월세를 얼마 내면서 살고 있는 것인가에 대한 답이 나온다. 4.8억 수준일 경우, 30년간 매월 약 200만원 수준의 월세를 지불하는 것과 같은 지출이 되는 셈이다. 이는 대지 지분과 재건축 조합 자격의 가격을 고려하지 않았지만, 자신의 부담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한 기준 정도는 될 것이다.

– 재건축까지의 기간이 짧아지는 노후 아파트의 경우엔 훨씬 더 가혹한 계산이 필요하다.

– 그런 면에서 재건축이 용이한 저층에 세대가 적은 연립 주택의 경우가 더 유리할 수도 있다.

헐, M3 픽업…

링크: autoblog

몇달 전부터 BMW M3의 픽업 모양 사진들이 돌아다니긴 했었다. 그때는 그냥 포토샵의 달인 한분이 심심하셨겠거니, 했는데… 헐, 그게 진짜로 BMW에서 만들어본 테스트 타입이었다니! 것도 뉘른베르크 링에서 달려보니까지 했다고 한다. -_-;; 물론 양산이나 판매용은 아니고 만우절 장난용으로 만들어본 모델이라고 한다. 감이 잘 안오신다면, 블로그 사진의 모델은 아반떼 정도의 트럭인 주제에 4배에 가까운 414마력 엔진을 얹고 있다. 올해의 만우절 장난은 BMW가 최고봉에 올랐다.

근데, 저 M3 픽업은 만들어질 가능성이 별로 없지만 BMW X시리즈를 뚝딱 고쳐서 만들어팔 가능성은 없지는 않겠다. 모노코크 타입이라 본격적인 트럭은 안 되겠지만 도심에서 기분내고 다니는 용도로 쓸 수는 있을테니까. 혼다도 모노코크 베이스 트럭을 만들어 팔고 있기도 하고. 사실 이런건 삼각별 단 아저씨들이 만들어야 제맛이긴 하겠지만, 어차피 어느 곳이든 이런 물건 만들어 팔지는 않을 듯 하다.  ^^;;

일본의 동북해 지진.

저녁 먹으러 나갔다가 일본 동북지역 근해에서 지진이 일어났다는 뉴스를 들었다. 진도가 8.8. 아마 기억에 한신 대지진이 진도 7.X대였을텐데, 약간 먼 바다에서 터져서 그나마 다행이다…라고 생각하는 순간 TV에서 센다이가 쓸려나가는 영상이 흘렀다. 그리고 그 즉시 마음을 고쳐먹었다. 저 정도 지진이면 어디서 발생하든 괴멸적 타격을 입힐 수 있었다. 이어지는 뉴스들을 종합하면 일본 간토지역은 현재 완전 마비 상태인 듯 하다. 부디 이 지진이 단발성으로 끝나기를, 그리고 일본 현지에 있는 모든 이들이 무사히 이 시련을 넘기기를 빈다.

우앙, YTN에 올랐어염.

메이저!의 모님 블로그에 트랙백을 쏜 것도 아닌데, 갑자기 조회수가 80대를 돌파했다. ;;; 이 블로그, 보통 20명 이하의 방문객이 오시는 초변방 블로그인데 하루만에 80을 넘었다. 그 것도 단 하나의 글(포스팅)에. 놀라 레퍼러 기록을 보니 대부분 YTN에서 오신 분들. 나는 YTN하고는 아무 상관도 없는 사람이니, 당황했다.

알고보니, YTN에서 뉴스 페이지에 뜨는 “뉴스 따라잡기”라는 메뉴에 블로그들의 의견을 소개하는 란이 있는데, 거기에 내 포스팅이 올라간 것이었다. 증거 페이지는 여기. “리먼브라더스 인수, 전략이 필요하다”라고 나와있는 곳이 제 블로그 포스팅입니다. ^^;

제목이 그대로 걸린 게 아닌 걸 보니 기계적으로 수집하신 것은 아닌 것 같고, YTN의 누군가가 올려주신 것 같은데… 솔직히 기뻤다. 올라간 글이 그렇게 잘 써진 글은 아니라고 생각하니 얼굴이 화끈거리기는 하지만, 누군가가 본다고 생각하니 어깨가 조금 무거워지는 기분이다. 앞으로 좀더 내용있는 포스팅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사건?이었다.

한글화, 할까 말까…

오랫만에 마음에 드는 워드프레스의 테마를 바꿨다. 테마는 JustSimple. 읽기도 편하고,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게 내 취향에 맞다. 특히 트랙백 주소를 기본으로 보여줘서, 내가 직접 수정해서 트랙백 주소를 넣을 필요가 없다는 것도 반갑다. 워드프레스 테마는 영문에 맞춘 것들이 많아서 (당연하지만) 한글을 넣으면 이상해지는 것들이 꽤 많은데 그렇지도 않다. 한마디로 매우 만족스럽다.

그래도 … 웬지 영문 일색의 블로그를 보고 있자니 내가 번역해서 한글화할까? 라는 생각이 소록소록~ 흑흑. 시간도 없는데 천금같은 일요일을 거기에 투자할 수는 없는 노릇이자나! 나도 잠 좀 자야지!! 라는 생각과 함께 완벽 한글화 + 이것저것 플러그인들도 적용시켜보고 싶은 욕망이 자꾸 일어난다. 이러면 안 되는데. -_-; 아마 귀차니즘 덕분 + RSS 보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굳이 하지는 않겠지만서도. 충분히 영문으로도 쓸만하기도 하다. 하지만, 웬지 이런 면에서는 textcube가 편하긴 하다.

-워드프레스 2.5가 슬슬 나오려는 모양이다. ㅋㅋㅋ

-완전 잠자기 전에 땜빵 포스팅이로세. ;;; 업데이트한 Windows Live Writer의 테스트도 겸해서리. ;;; 최근에 사용하고 있는 MS 어플리케이션 중에서는 최고다. 가볍고 버그 없고 잘 동작하고 인터페이스도 쓰기 편하고 그럭저럭 예쁘고.

-Live space(MS의 블로그 서비스)는 어쩌려나 궁금하긴 하지만, 시간이 없당. OTL

눈동자.

시선이 머문 순간 그렇게나 아름다운 순흑색의 눈동자는 계속 넓어져 내 세상을 모두 가져가 버렸다. 갑자기 피냄새가 나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의 흡인력, 분명 미친다는 건 그런 거라고, 그 때 순간적으로 알아버렸다. 시간은 잔인하지만 그 때의 그 눈동자만은 한점 빠뜨리지 않고 기억하고 있다.

헌재여… OTL

수업 1/3은 빠지고, 들어갔다하면 자고, 시험 공부 시간 20분에 교수는 출제범위 사기를 쳤다. 일종의 요식행위인지라 민법 기본강의에 모든 힘을 쏟느라 좀 허술(아니, 많이 배쨌다;;; )한 준비를 하고 시험에 들어갔고 결국 모두 “(나 자신의) 상식에 기하여” 찍었다. 하지만 성적은 약 70% 정답률. 헌법재판소, 상당히 나하고 싱크로율이 높으신 모양이다. 헌재 판례들이 나를 살렸다. OTL

-행정수도 판결만 아니었음 빠돌이 할터였는데. ;;;;

영문 블로그 하나 만들었습니다.

참조: Caelis of Colus on blogspot

모군의 블로그를 돌아보다 저도 영문 블로그를 하나 만들었습니다. 부족한 실력에 얼마나 많이 쓸지는 모르겠지만, 리눅스나 사진 관련해서는 저쪽에 더 많이 올릴 것 같네요. 이 계정이 expire되면 저쪽으로 완전히 넘어갈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신고해둡니다.

그래봤자 지금은 소개글 뿐이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