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efox 5 정식판 출시 & 버전 넘버에 대한 단상.

링크: 파이어폭스 한국어 홈페이지

어느샌가 파이어폭스 5가 정식버전으로 나왔습니다. 저야 beta판으로 계속 쓰고 있었는데 어느샌가 정식판으로 나와있더군요. 확실히 릴리즈 속도가 빠르긴 빨라졌습니다. CSS지원 등 기술적인 면은 상당히 보강되어 있는데, 실상 사용자 입장에서는 체감속도가 크롬 12 수준까지 향상되었다는 점 이외에는 별 차이는 없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정도라면 4.1이나, 높인다면 4.5 정도가 되었어야 하는데, 역시 크롬이 미친듯이 버전(숫자만) 업하고 있는 상황이라 버전 5가 된 것 같습니다. 어쨌든 안정적이고 속도도 빠르고 안전합니다. 아직까지 파이어폭스를 써 보시지 않으셨다면 이번 버전5는 추천할만한 웹 브라우저입니다.

FreeBSD도 그렇고, firefox도 그렇고 진중한? 버전업을 이어가던 소프트웨어들이 급진화?하고 있는 걸 보면 좀 씁쓸한 기분이 듭니다. <Major Versioin>.<Minor Version>.<Build Number>의 버전 넘버링은 이젠 개발관리에서나 사용하는 개념이 되어버렸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연도/코드명 + Service Pack 개념으로 버전넘버를 마케팅에 이용하고, 리눅스 진영에서 배포판 만들면서 릴리즈마다 버전을 마구 올린 덕분에 이젠 출시명으로는 어느 정도 바뀌었는지 알기 힘듭니다. 이젠 소프트웨어의 넘버링이 버전이 아니라 출시날짜를 지칭하고, 릴리즈조차 time-base 즉 시간되면 내놓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에는 마이너 버전업에도 새 이름을 붙여서 (괜한) 업그레이드를 유도하기 위한 측면이 강했고, 리눅스 배포판의 경우에는 통일된 관리가 힘들어서 (품질이야 어찌되든) 걍 시간 되면 내놓는 모델로 가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과연 이게 바람직한 길인지는 의구심이 듭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에는 오히려 업그레이드에 대한 회의적 반응이 나오고 있을 지경입니다. 이건 마소의 제품군들이 어느 정도 성숙기에 접어든 탓도 크지만, 계속 새기술이라면서 마이너한 개량을 신제품 삼아 업글을 촉진한 마소의 마케팅에 대한 피로감도 커 보입니다. 윈도의 경우 XP SP1과 SP2는 천지차이고, Vista와 7은 사실 그 코어는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그러니 고객들이 충분히 기다린 다음에 업글하려고 하는 측면도 강합니다. 마소는 몽땅 다 혁신이라는데 사실 크게 바뀌는 게 없다는 걸 배운 측면도 강하니까요.

리눅스 배포판의 경우에는 아예 Rolling release화 되어 가는 경향이 보입니다. 어떠한 기능과 품질을 달성한 후 다음 페이즈로 넘어가는 것이 아니라, 소소한 개량이 이어지면서 달 차면 버전 붙이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우분투가 그 선두주자인 셈입니다. 리누스 트로발즈도 이미 리눅스 커널이 time-based release 즉 달차면 나온다…라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개개 프로젝트 내부에서는 잘 관리되는 프로젝트들도 많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들을 검증 및 지원하는 비즈니스(ex 레드햇)들도 많아서 별반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데비안조차 time-based release로 이행하는 경향은 개발하는 입장에는 편리하고 재미있을지도 모르지만, 품질을 최우선시 하는 배포판들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는 점은 오픈소스의 일반화에 걸림돌이 될지도 모르니 불안한 것도 사실입니다.

결론은 Firefox 5 써보시고, 버전 넘버 너무 믿지 마시라는 글이 되겠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