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omebook: 문제는 가격, 요점은 보안.

링크: 구글 크롬북 홈페이지

태블릿보다 싸고 배터리 오래가면서 더 나은 웹 성능을 제공하는 컨셉의 크롬북. 데이터를 모두 구글에 저장해야 하는 점을 제외하면 괜찮은 솔루션이라고 생각한다. 특히나 비즈니스에서는 built-in hardware를 통한 보안 기능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다만 문제는 넷북보다 비싼 가격. 하드웨어 구성에서는 암호화 하드웨어를 제외하면 넷북에서 HDD가 빠진 정도인데 윈도 라이센스 가격도 빠질 터인데 넷북보다 비싸다. 솔직히 저 자격이면 개인에게는 화이트박스 넷북에 우분투 등 리눅스에 구글 크롬 브라우저를 기동시키는 게 낫다. 하지만 비즈니스에서는 좀 다르다. 가격에서의 요점은, 3G망 그리고 보안.

인터넷에 항상 연결되어 있어야 하므로, 사실상 3G망이 필수다. 월 $31에 기기할부값과 100MB 통신을 모두 제공하는 듯한데, 이런 조건이라면 데스크탑 사용자라면 모바일 기기로 사용해도 괜찮을 것 같다. 아마도 싱크 방식으로 동작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Wifi를 병용한다면 생각보다 통신 사용량도 많지는 않을 것이다. 구글이 월100MB 정도를 적정량으로 보고 있기도 하다. 다만 스트리밍이 문제인데, 멀티미디어의 경우에는 캐시를 대량으로 사용하는 방식일 가능성이 크다. 100MB라면 멀티미디어보다는 정적인 웹과 gmail/docs/calendar 등의 사무작업용이다. 정해진 사이트에서만 3G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있을 수 있겠다.

보안이 중요하다면 크롬북은 생각보다 비싸지 않다. 일반 넷북에 스토리지 단위로 암호화를 (성능저하없이) 적용하려면 적어도 기기당 $50은 들 것이다. 별도 칩과 하드디스크 분리방지장치가 필요하니, 사실 저 가격도 싸게잡은 편이다. 거기에 윈도를 쓰려면 윈도용 보안제품도 따로 구매할 필요가 있다. 구글 크롬은 가장 보안이 좋은 브라우저 중 하나이고, OS 자체 내에서 built-in 보안이 통합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저 built-in hardware based security가 크롬북에서 가장 매력적이었다. 꼭 구글 독스가 아니더라도, MS 웹 오피스를 크롬북에서 구동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 어쩌면 가격 대비 가장 안전한 단말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그런 면에서 크롬박스가 기대된다.

일단 기업용으로 대량으로 팔리기 시작한다면 개인들에게도 싼 가격에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최소한 넷북보다 낮은 가격이 필요하다. 어차피 x86에 제한될 이유도 없는 시스템(모두가 웹, 즉 스크립트 형식으로 돌아간다.)이니 ARM등이 싼 가격에 웹 처리에 부족함이 없는 수준까지 올라온다면 ARM 등 기반의 SoC 기반으로 발전할지도 모른다. 안드로이드 태블릿과 같은 하드웨어를 갖추게 될 가능성도 크다. 인텔이든 ARM이든 구글은 적합한 솔루션을 골라쓸 수 있다. 특히 안드로이드가 Java 관련해서 오라클과 소송중인데, 웹 앱의 가능성을 실험해보는 테스트 베드로서도 쓸만하다.

문제는, 이 모든 개념들이 서버 집중식의 Network Computer와 하나도 다를 것이 없다는 점이다. PC와 웍스테이션이 등장한 이후, Sun, Oracle 등 쟁쟁한 도전자들이 기업들에게 제안했지만 모두 실패해 왔던 넷 컴퓨터. 과연 구글은 이를 성공시킬 수 있을까? 내 생각으로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하드웨어가 발전하면 그보다 더 큰 스크린, 더 오래가는 배터리, 커다란 키보드를 달고 비즈니스용 머신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