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승과 변혁의 사이에서: 삼성과 롯데.

올해는 작년 프로야구 4강팀들 중 두 팀이나 감독을 교체했다. 그나마 로이스터 전임 감독과의 단년 계약을 통해서 교체가 예상되었던 롯데에 더해서, 5년 계약 첫해가 끝나고 훈련 직전에 전격적으로 감독을 경질한 삼성이 바로 그들이다.

이제 막 13경기를 했을 뿐이지만 별반 문제를 보이지 않는 삼성에 비해서 롯데는 (자신들이 A급 선수를 둘이나 데려온) 넥센에게도 뒤지는 7위, 3할대의 승률에 그치고 있다. 극초반의 순위야 별 문제가 안 되겠지만서도 이미 롯데 팬 사이에서는 양승호 감독에 대한 불만이 높다. 겨우내 준비했지만, 크게 바뀐 야수 수비위치와 투수 운용이 생각보다 원할하게 돌아가지 않는데다 타선조차 침묵하는 탓이다. 특히 불펜의 소모는 우려스럽다. 하지만 언제까지나 이대호를 3루에 둘 수는 없고, 박기혁에게만 매달릴 수도 없었다. 탄탄한 선발진과 언젠가는 올라올 가공할 타선의 롯데가 약하다고 볼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양승호 감독의 롯데는 이제 막 시작일 뿐이다.

삼성  류중일 감독은 이와는 달리 선동렬 전임 감독과 거의 차이가 안 느껴질 정도로 비슷하게 팀을 이끌고 있다. 취임 당시 화끈한 공격야구를 펼치겠다 공언했고 현 삼성 타선에 그게 된단 말인가…라고 우려했지만 그건 모두 프런트에 대한 구라였음이 드러났다. 변화라면 안지만을 선발로 돌린 것 정도? 언론 플레이를 하면서도 코칭 스탭조차 전임 감독이 전부 선임해놓은, 주어진 팀에 맞는 운영을 하는 점은 높이 평가받아도 좋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도 삼성의 투수력은 정말 가공할만하다. 타선도 세대교체가 거의 끝나서 급하게 실험할 필요는 없다. 그리고 그들을 옆에서 오랫동안 지켜본 수비 코치 출신의 초보 감독은 능구렁이다.

모든 감독들이 취임 첫해, 첫달에는 실전 속에서 팀을 파악하고 통솔하는 데 시행착오를 겪는다. 특히나 초보 감독은 더한데다 두 감독 모두 겨울에 많은 시간이 주어지지는 않았다. 그런 면에서 두 감독의 평가는 올 시즌 막판에 가서야 가능할 듯 싶다. 양승호 감독은 급히 세운 대타라는 인식을 깨고 팀 리모델링을 성공적으로 마쳐 가을에 그 힘을 보여줄 것인가? 류중일 감독은 일단 전임 선동렬 감독의 큰 그림을 그대로 이어받았는데, 과연 투수들이 퍼지는 여름과 똑딱이 타선을 잘 관리해서 4강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인가. 두 신임 감독이 모두 초보, 그것도 강팀을 이끌고 있는 것만으로도 흥미있는 일인데 둘의 지향점, 전임 감독의 유산을 대하는 태도가 정반대다. 과연 그 결과가 어찌 나올지, 야구팬으로서 매우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